지진 피해 포항 ‘도시재생 지원센터’ 개소 기사의 사진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 흥해읍의 도시 재생을 위한 현장지원센터가 문을 열었다. 경북도는 13일 흥해읍 행정복지센터에서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 개소식(사진)을 개최했다.

지진재난지역 특별재생 사업은 지난해 11월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포항지진 피해 현장 방문 때 시작됐다. 지진으로 급격한 쇠퇴가 우려되는 포항 흥해읍을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스마트 안전 도시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김관용 경북지사의 건의를 정부가 공감한데 따라 이뤄졌다.

이후 자유한국당 김정재 국회의원의 대표발의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 작업이 진행 중이다. 4월중 법 개정이 완료되면 사업이 즉시 착수되도록 이날 센터를 개소한 것이다.

센터는 관련 전문가 등 11명이 참여해 도시재생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석·박사급의 전문가들과 토지주택공사, 포항시 등이 협업을 진행한다. 주민주도형 사업발굴과 협의체 구성을 돕고 상생협약을 지원하며 지자체 추진의지를 집약시키는 기능을 하게 된다.

재난지역 특별재생은 흥해읍 원도심(100만㎡) 지역을 중심으로 5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사업비 규모는 주민 의견과 조사를 거쳐 6월쯤 확정될 예정이다.포항=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