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美 오라클, 디지털 통합 플랫폼 구축 손잡아 기사의 사진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이 13일 싱가포르 스위소텔 더 스탬포드 호텔에서 로익 르 귀스케 오라클 유럽 및 아시아태평양 총괄사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금융지주 제공
하나금융그룹은 13일 싱가포르 스위소텔 더 스팸포드 호텔에서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과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lobal Loyalty Network·GLN)’ 구축 및 공동 마케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GLN의 성공적인 출시와 글로벌 확장을 위한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하나금융의 노하우와 오라클의 기술 역량으로 블록체인, 멤버십,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공동 연구 개발하기로 했다. GLN은 전 세계 금융기관, 유통회사, 포인트 사업자가 각자 운영하는 디지털 플랫폼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하는 통합 플랫폼 네트워크다. 즉 하나금융 멤버십 포인트를 가진 고객이 GLN을 통해 다른 나라 디지털 플랫폼의 포인트나 마일리지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홍석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