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됐던 ‘성희롱 발언’ 사과  민중기 서울중앙지법원장 취임 기사의 사진
민중기(59·사진·사법연수원 14기) 신임 서울중앙지법원장이 13일 취임식을 가졌다.

서울법원종합청사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민 법원장은 최근 논란이 됐던 성희롱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취임사에서 “부임도 하기 전 식사자리에서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며 “자성하는 계기로 삼고 법원 내 양성평등 구현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4년 전 기자단과의 저녁식사 자리에서 신용카드를 특정 신체부위에 빗대 성적 발언을 한 사실이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드러나자 민 법원장은 지난 5일에도 사과를 했다. 그는 취임사에서 “이번 인사부터 사무분담 등에 있어 법관들의 의사를 법관회의를 통해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법원 내 행사를 전담하는 기획법관도 법관회의가 선출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민 법원장은 전국법관대표회의 소속 제도개선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지냈다. 민 법원장은 1959년 2월 25일 대전에서 출생해 81년 서울대 법대를 졸업, 이듬해 24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대전지법에서 판사생활을 시작해 서울고법 수석부장판사, 서울행정법원 수석부장판사를 거쳐 서울동부지법원장을 역임했다.이가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