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의 권위는 특권 아닌 매력에서 나온다 기사의 사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미셸 오바마가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 스미스소니언 국립초상화갤러리에서 자신들의 초상화가 공개되자 흐뭇한 표정을 짓고 있다. 오바마는 대통령 초상화로는 파격적인 스타일을 보여준 두 작가에게 “힘과 특권에 관한 관념에 도전했다”면서 “작품에서 보여줬듯 사회에서 눈에 잘 띄지 않는 사람들을 조명하고 포용하는 것이 바로 정치”라고 뼈있는 말을 했다. AP뉴시스
오바마 부부 공식 초상화
스미스소니언 갤러리에 전시


‘대통령 섹션’의 첫 흑인 초상화
흑인 화가 작품으로도 최초
엄숙함 배제한 파격적 스타일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미셸 오바마의 초상화가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 스미스소니언 국립초상화갤러리에 나란히 걸렸다. 백인 일색이던 갤러리의 ‘미국 대통령 섹션’에 처음 걸린 흑인 대통령 초상화다. 또한 부부 초상화를 각각 그린 케힌데 와일리, 에이미 셰랄드는 대통령 부부를 그린 첫 흑인 화가가 됐다.

오바마의 초상화에서 캔버스를 가득 채운 꽃은 오바마의 인생을 상징한다. 아프리카 블루 백합은 오바마의 뿌리인 케냐를 의미하고, 하얀 재스민은 그가 어린 시절을 보낸 하와이를 상징한다. 그리고 노란색과 선홍색 국화는 오바마가 정치를 시작한 시카고의 꽃이다. 미셸의 초상화는 과감한 스타일의 드레스에 기하학적 무늬를 넣은 게 특징이다.

오바마는 초상화 공개 행사에서 “흰머리는 좀 덜, 그리고 귀는 작게 해달라고 협상을 시도했지만 케힌데에게 퇴짜 맞았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어 미셸의 초상화에 대해서는 “에이미는 내가 사랑하는 여성의 품위와 아름다움, 지성, 매력, 열정을 완벽하게 잡아냈다”고 호평했다. 스미스소니언은 초상화를 위해 15∼20명의 화가를 추천했고, 오바마 부부가 이들을 인터뷰한 끝에 각각 자신의 초상화를 그릴 화가를 지목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