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고양시의 덕양구를 가로지르는 ‘공릉천’이 조선 중기 문인이자 정치가 송강 정철의 이야기를 담은 ‘생태문화 공존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경기도는 2015년 12월부터 추진해온 ‘고양 공릉천 고향의 강 정비사업’을 지난 12일 마무리했다고 13일 밝혔다. 준공된 공릉천 고향의 강 정비사업은 고양 덕양구 신원동에서 대자동 일원에 이르는 공릉천 2.4 ㎞ 구간으로 생태문화 체험장, 생태학습장, 잔디광장, 산책로 등 다양한 친수 문화·체육시설 등이 마련됐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