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암살, 저우융캉이 北에 기밀 누설한 탓” 기사의 사진
지난해 2월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암살된 김정남(왼쪽)과 북한 최고지도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AP 뉴시스
日 NHK방송 보도

장성택, 후진타오 주석 만나
후계자 삼고 싶다는 뜻 전달
저우융캉 밀고에 김정은 진노


김정남 암살 1주기를 맞아 일본 NHK방송이 13일 저우융캉(周永康) 전 중국 정치국 상무위원이 북한 지도부에 기밀을 누설한 탓이라고 보도했다.

김정남은 지난해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동남아 여성 2명에 의해 얼굴에 맹독성 물질 VX가 발라져 암살됐다. 과거 장성택이 중국을 방문했을 때 당시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에게 김정남을 북한 최고지도자로 삼고 싶다는 뜻을 밝혔고, 이 정보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전해진 것이 발단이 됐다고 NHK가 중국 정부 관계자의 말을 빌려 보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김정일 사망 8개월 후인 2012년 8월 당시 북한의 2인자이자 김정은 위원장의 고모부인 장성택이 후진타오 주석에게 “김정일의 후계자로 김정남을 올리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후진타오 주석과 장성택 간 회담을 당시 저우융캉 정치국 상무위원이 부하를 시켜 도청했고, 저우융캉이 2013년 초 김정은에게 회담 내용을 밀고했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장성택은 이에 따라 2013년 12월 반역죄 등으로 처형됐고, 김정남은 지난해 2월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됐다는 것이다. 중국 정부는 저우융캉의 밀고가 김정은 위원장의 노여움을 불렀다고 보고 있다.

저우융캉이 왜 김정은 위원장에게 밀고를 했는지는 확실치 않다. 다만 당시 저우융캉은 부패 혐의로 수사 받을 위기에 처해 있었고 북한과의 파이프를 이용해 자신에 대한 수사를 견제하려 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저우융캉은 이후 부패와 국가기밀 유출죄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는데, 북한에 밀고한 것은 국가기밀 유출죄에 해당하는 것으로 판단된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