崔 20년 선고 김세윤 부장판사, 부드러운 재판·엄정한 판결… ‘선비’로 통해 기사의 사진
사진=SBS 캡처
최순실씨에게 13일 징역 20년을 선고한 김세윤(51·사법연수원 25기·사진) 부장판사는 ‘선비’ ‘유치원 선생님’ 등의 별칭도 갖고 있다. 부드럽고 꼼꼼한 재판 진행 때문이다. 김 부장판사는 2014년 경기지방변호사회와 지난해 서울지방변호사회가 선정한 우수법관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1993년 제35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서울지법 동부지원에서 법관 생활을 시작했다. 서울고법 판사, 대법원 재판연구관, 전주지법 부장판사 등을 지냈다. 2016년 2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에 부임하기 전에는 법관 비위를 감사하는 대법원 윤리감사관으로 근무했다.

김 부장판사는 최씨를 비롯해 국정농단 주요 피고인 13명의 재판을 맡았다. 박근혜 전 대통령 사건 심리도 진행 중이다. 그는 국정농단 재판을 시작하고 끝낼 때마다 방청객에게 소란 행위를 자제해 달라는 당부를 빼놓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최씨 등 피고인에게 충분한 발언권을 주고, 검찰과 변호인이 신경전을 벌일 때도 원만하게 중재해 왔다.

김 부장판사의 판결은 엄정하다는 평가다. 지난해 12월 최씨 조카 장시호씨에게 검찰 구형량(1년6개월)보다 높은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이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도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