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 같은 銅… ‘빙속 희망’ 김민석 男 1500m 새역사 기사의 사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 출전한 김민석이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김민석은 동메달을 획득하며 이 종목 첫 아시아 메달리스트가 됐다. AP뉴시스
아시아 선수 처음 값진 메달
유럽·미주 독무대서 대이변
올림픽 첫 출전… 깜짝스타에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중거리의 ‘희망’ 김민석(19·성남시청)이 남자 1500m에서 한국 동계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민석은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44초93의 기록으로 3위에 올랐다. 생애 첫 올림픽에 출전한 김민석은 첫 레이스에서 이변을 연출하며 ‘깜짝 스타’가 됐다. 유럽과 미주 선수들의 전유물이었던 이 종목에서 메달을 딴 것은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전체에서도 김민석이 처음이다.

1500m는 유럽 선수들의 전유물인 종목이다. 스타트부터 300m까지 폭발적으로 치고나간 뒤 산소가 없는 상태에서 지구력을 발휘해야 하기 때문에 심폐지구력과 체력이 약한 아시아인에게는 불리하다. 김민석이 이처럼 어려운 종목에서 메달을 따내 더욱 의미가 깊다.

김민석은 라트비아의 하랄드 실로우스와 함께 레이스에 나섰다. 15조 인코스에서 출발한 김민석은 초반 300m 랩타임을 23초94로 끊었다. 700m와 1100m를 각각 25.70, 26.81로 끊은 김민석은 마지막 바퀴에서 힘이 약간 떨어져 28.48을 기록했지만 중간 3위까지 올라섰다. 이후 남은 6명의 선수들이 레이스를 펼쳤지만 김민석을 넘어서지 못했다.

대표팀 선배인 이승훈을 가장 존경한다는 김민석은 연습벌레다. 그는 지난해 2월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선수권대회 1500m에서 1분46초5의 기록으로 5위에 오르며 반란을 예고했다. 한편 네덜란드의 키얼트 나위스와 파트릭 루스트가 금메달과 은메달을 차지했다.

강릉=김태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