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혹한기 포천 소외계층 방문 집수리 봉사 기사의 사진
NH농협은행이 설을 앞두고 도농 교류 마을 만들기 후원을 위해 경기도 포천시 관인면 초과2리를 찾았다. 혹한기 이 지역 소외계층 가정을 방문해 집수리를 도왔다. 이번 봉사(사진)에는 농협은행과 유사한 구조의 프랑스 협동조합 금융그룹 크레디 아그리콜(CA) 자회사 직원들이 동참했다.

농협은행은 지난 13일 크레디 아그리콜 직원들과 함께 초과2리 마을을 방문해 보일러 공사, 벽면 보강, 도배 및 내부 보강 작업을 점검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초과2리와 도농 교류 일환으로 인연을 맺은 농협은행은 이곳을 팜스테이 마을로 만들기 위한 안내 책자를 영문판으로도 제작했으며 여기에 크레디 아그리콜 직원들이 도움을 줬다. 크레디 아그리콜은 세계 최대의 협동조합 형태 금융그룹으로 농협은행과 함께 농가소득 증대 기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