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충주박물관건립추진위원회는 오는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토론회는 중원문화의 연구·발굴·전시와 체계적인 보존을 위해서는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이 필요하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동국대 산학협력단 정성권 박사와 오세덕 경주대 학교박물관장이 각각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의 필요성, 중원문화권 지역 문화재의 특징과 보존 및 활용 방안을 발표한다. 충주시 관계자는 “국립박물관이 충주에 유치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