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해 남측을 방문한 선수단과 응원단, 예술단 등의 체류 비용 등으로 남북협력기금 약 28억6000만원을 지원키로 의결했다.

정부는 14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북한 대표단 참가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지원은 지난달 17일 남북 실무회담에서 “북측 대표단은 남측 안내와 질서에 따르며 남측은 북측 대표단의 안전과 편의를 보장한다”고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지원 항목은 북한 대표단의 숙식비 12억원, 입장료 10억원, 운송비 2억원 등이다.

다만 실제 지원액은 의결된 금액보다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일단 교추협 의결을 통해 예산을 배정하고 사업을 완료한 뒤 사후 정산을 통해 실제 쓴 금액만 집행한다. 2002년 부산아시아경기대회 때는 약 21억2000만원을 의결했지만 사후 정산을 통해 약 13억5000만원만 집행했다.

조 장관은 “북한 대표단이 여러 형태로 평창올림픽에 참여함으로써 당초 목표한 평화올림픽이 되는 데 좋은 계기가 됐고, 이것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에 중요한 단초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성민 기자 wood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