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직접구매(직구) 등이 늘면서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 불만도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온라인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 불만이 1만5118건 접수돼 전년(9832건)보다 53.8% 늘었다고 14일 밝혔다. 전체 해외구매 소비자 불만 중 해외 구매대행이 7913건(52.4%)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해외 직구 불만은 5690건으로 전년보다 116.3% 증가했다.

지난해 접수된 해외 구매대행 소비자 불만 중에는 ‘취소 및 환불거부’가 33.9%(2686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위약금·수수료 부당청구’(25.2%·1990건) ‘오배송 및 지연’(13.4%·163건) 순이었다. 또 11번가 옥션 위즈위드 지마켓 등 쇼핑몰형 해외 구매대행 사업자 4곳을 조사한 결과 구매대행 수수료 등 판매가격 필수정보를 표시한 경우는 160개 상품 중 4개(2.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혜림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