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거래위원회는 설 명절을 앞두고 ‘불공정 하도급 신고센터’를 운영해 175개 중소 하도급업체가 대금 317억원을 지급받았다고 14일 밝혔다. 317억원은 지난해 설 명절 때 신고센터 운영으로 지급된 284억원에 비해 12% 증가한 수치다. 신고건수 역시 321건에서 445건으로 38% 증가했다. 운영기간도 46일에서 51일로 늘었다. 공정위는 신고센터 운영을 시작하면서 주요 대기업에 대금 조기지급을 요청했다. 그 결과 올해 2만4485개 중소 하도급업체에 약 3조원이 조기 지급됐다. 공정위는 신고센터 운영기간 접수 사건 중 법 위반 혐의가 있는 경우는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세종=이성규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