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 최대 명절인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경기도 수원역 지하철 환승 통로에서 폭발물 신고가 접수돼 귀경길에 나선 시민들이 한때 긴장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5분쯤 수원역 지하 2층 분당선 환승 통로 내 화장실 앞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여행용 가방이 놓여 있는 것을 철도특별사법경찰이 발견해 신고했다. 이에 경찰 과학수사요원과 경찰특공대, 군 폭발물처리반 등 100여명이 현장에 출동해 1차 감정했으나 캐리어 내부에 폭발물 반응은 없었다. 캐리어 안에는 쌍절곤 2개와 컴퓨터용 마우스·어댑터, 손수건 등이 들어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역사 내 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한 남성이 화장실에 들어가면서 캐리어를 입구 앞에 세워놨다가 나오면서 캐리어를 두고 역사 밖으로 빠져나간 장면이 찍혔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