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통상압박에 한국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를 통한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미국이 반덤핑 조사에서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때 사용하는 기법인 ‘불리한 가용정보(AFA)’를 14일 WTO에 제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우리 기업이 수출하는 철강과 변압기에 대해 미국이 AFA를 적용해 고율의 반덤핑·상계 관세를 부과한 조치가 WTO 협정에 위배된다고 판단했다.

AFA란 조사 대상 기업이 미 상무부가 요청한 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거나 조사에 충분히 협조하지 않았다고 판단될 경우 기업이 제출한 자료가 아닌 제소자의 주장 등 불리한 정보를 사용해 고율의 관세를 산정하는 기법이다.

미국은 2015년 8월 관세법을 개정한 이후 2016년 5월 도금강판 반덤핑 최종판정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국내 기업을 상대로 총 8건의 조사에 AFA를 적용해 9.49∼60.81%의 반덤핑·상계 관세를 부과했다.

세종=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