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일본 정부에 대해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내용을 담은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 초안을 즉각 시정할 것을 촉구했다.

외교부는 14일 대변인 공식 논평을 통해 “정부는 일본 정부가 공개한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 개정 초안에서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하며, 이를 즉각 시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는 이번에 공개된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 개정 초안이 일본의 미래세대인 청소년들에게 그릇된 영토 관념을 심어주게 될 뿐만 아니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외교부는 이와 함께 미즈시마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항의의 뜻을 전했다.

앞서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오후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마련해 전자정부 종합창구에 고시했다. 개정안은 고교 역사총합(종합)과 지리총합, 공공 과목에서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와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가르치도록 했다.

윤성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