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현역의원 ‘10% 감산’… 서울시장 후보 경선 ‘변수’ 기사의 사진
6.13 지방선거를 100일 앞둔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사무총장이 지방선거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 광역자치단체장 후보 공천 심사에서 ‘원내 1당’ 지위 유지를 위해 광역단체장 선거에 출마하는 현역 의원 수를 2∼3인 이내로 제한키로 했다. 또 현역 국회의원에게 ‘10% 감산’ 규정을 적용키로 했다. 서울시장 등 경선 출마를 준비 중인 국회의원 후보 진영은 당 방침에 반발하고 나섰다.

이춘석 사무총장은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후반기 국회의 정상적 운영을 위해 가능한 현역의원의 출마를 최대한 자제시키고 있고, 그 수도 극소수로 하려고 한다”며 “현실적으로 현역의원이 출마 가능한 수를 2명 정도로 보고 있고, 예외적인 경우까지 포함하면 3명 정도까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경남지사나 부산시장 등 여권이 전통적으로 열세인 지역을 제외하면 사실상 현역 의원 출마를 제한하겠다는 방침으로 해석된다.

현역 의원 출마 제한에다 공천점수 10%를 깎겠다는 당의 방침으로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체급을 높여 경지기사에 출사표를 던진 이재명 성남시장이 다른 국회의원 도전자보다 유리할 수밖에 없다. 성남시장을 사퇴한 이 시장은 임기 4분의 3을 채웠다. 서울시장 경선에 출마하는 민병두 박영선 우상호 전현희 의원과 경기지사에 도전하는 전해철 의원 등이 상대적으로 불리한 위치에 놓이게 됐다. 출마를 준비 중인 한 의원은 “선거에 임하는 사람은 나름대로 자기 뜻이 있다. 당 지도부의 지나치게 성급한 판단”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의원도 “당의 취지는 이해하지만 경선에는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전남지사 출마를 고심 중인 이개호 의원은 “이번 주 안에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했다.

사실상 결선투표 제도가 될 수 있는 2단계 경선방식도 확정됐다. 민주당은 ‘2∼3인 경선을 원칙으로 하되, 해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1차 경선을 치른 뒤 당선자를 대상으로 2차 경선을 할 수 있다’는 경선 방안을 의결했다.

한편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어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가결시켰다. 이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와 세종특별자치시를 제외한 광역의원과 기초의원 정수는 각각 690명(현행 663명), 2927명(현행 2898명)으로 늘어났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