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락교회 김운성 제6대 위임목사 “성도와 교회 목표 계승… 독불장군 안 될 것”

서울 영락교회 김운성 제6대 위임목사 “성도와 교회 목표 계승… 독불장군 안 될 것” 기사의 사진
“저와 모든 성도는 주님의 몸 된 교회를 구성하는 지체입니다. 그렇기에 성도를 존중하고 사랑하며 축복하고 기도하면서 여러분과 함께할 것입니다. 결코 저 혼자 독불장군이 되는 일은 없도록 하겠습니다.”

서울 영락교회 제6대 위임목사가 된 김운성(사진) 목사의 일성이다. 김 목사는 지난 4일 오후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서울노회 주관으로 영락교회에서 드려진 위임예식에서 “교회는 주님의 것이며 그분이 머리가 되시기에 저는 철저히 주님께 순종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목사는 감사인사를 전하는 자리에서 “땅끝교회에서 2개월이 모자란 28년 동안 있으면서, 불과 두세 달 전만 해도 그곳에서 은퇴할 것이라 생각했다”면서 “그런데 이렇게 영락교회로 오게 됐는데,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는 더 기도하면서 답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또 “주께서 하나님 나라를 이 땅에 확장하고 복음을 증거하게 하시기 위해 교회를 세우신 것을 기억하면서 한경직 목사님 때부터 이어오는 영락교회의 특별한 목표를 계승하고 발전시켜 갈 것”이라며 “훗날 영락교회 사역을 마치고 하나님께서 허락하는 동안 머물다 떠날 때는 아무것도 없이 그저 주님만 따라가는 마음으로 무대에서 내려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예식은 서울노회 노회장인 서정오 목사 인도로 진행됐다. 직전 노회장인 박순태 장로의 기도와 전 총회장 박위근 목사의 설교, 서기 조건회 목사의 위임목사 소개, 서약 및 선포, 위임패 증정, 부노회장 이화영 목사의 권면, 이철신 영락교회 원로목사의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