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연구재단은 고려대 김준곤·서울대 이민재 교수 공동연구팀이 구리 이온에 의한 신경독성 물질 형성 원리를 밝혀 구리와 파킨슨병의 연결고리를 규명했다고 11일 밝혔다.

퇴행성 뇌질환의 일종인 파킨슨병은 신경세포가 서서히 죽어가며 몸의 움직임이 제한되는 운동장애가 발생한다. 그 원인으로 뇌에 존재하는 알파-시누클린 단백질이 응집된 뒤 신경세포에 유입돼 독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알파-시누클린 응집이 잘 발생하는 뇌의 흑질 부분에 구리 이온이 다른 부분보다 많이 존재한다는 점에 주목, 분자구조 연구와 세포독성 연구 등을 진행했다. 그 결과 짧은 알파-시누클린·구리 응집체는 신경세포 안으로 쉽게 유입되고 정상적 세포 기능을 방해해 신경독성을 유발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는 구리 이온이 파킨슨병의 원인 물질을 발생시키는 데 어떤 역할을 하는지 분자와 세포 수준으로 밝혀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화학분야 국제학술지 ‘앙게반테 케미(Angewante Chemie)’ 2월 16일자에 게재됐다.

손재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