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김정은 백악관서 회담 배제 않는다” 기사의 사진
“회담 개최 추가 조건 없지만 핵 실험 중단 등은 지켜야”
폼페오 “北 미사일 실험 중단 검증될 때까지 제재완화 안해
트럼프 연극하려는 게 아니다”… 매티스, 한미훈련 질문에 침묵


미국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결정된 게 아무것도 없다면서도 백악관에서 회담을 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평양행은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ABC방송의 ‘디스 위크’에 출연해 “정상회담이 어디서 열릴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추후 결정될 것”이라면서 “백악관에서 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는 백악관이 김 위원장을 미국으로 초청할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의 방미가 성사될 경우 그가 집권한 이후 첫 해외 나들이가 된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미국의 초청을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현재 북한은 미국의 미수교국인 데다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돼 있어 양국 국민의 교류는 엄격히 제한되고 있다.

샤 부대변인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며 “그러나 현 단계에서 어떤 것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방북할 경우 독재국가 북한의 체제를 인정하고, 김 위원장의 리더십을 인정하는 것으로 비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직접 방북할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샤 부대변인은 논란이 된 북·미 정상회담 조건과 관련해 “회담은 이미 열기로 합의된 것이며 추가 조건은 없다”면서 “다만 북한이 약속한 핵·미사일 실험 중단과 한·미 연합 군사훈련 허용 입장 등은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폭스뉴스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은 연극을 하려고 북·미 정상회담을 하는 게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미사일 실험을 중단했다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증거를 제공하기 전에는 어떤 제재 완화나 양보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오 국장은 “북한 경제가 위험에 빠지고 압박에 시달리지 않았더라면 북한은 대화를 시작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이 김 위원장을 만나기에 적기라고 판단하고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CIA는 미국이 보내는 메시지에 김 위원장이 어떻게 반응하는지 알고 있다”며 “김 위원장이 외부 자극에 반응하는 방식으로 볼 때 그는 이성적”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수용한 이후 한·미 연합훈련 재개 시기와 규모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침묵을 지켰다. 그는 오만에 도착한 뒤 기자들에게 “지금은 너무나 민감한 시기라 한국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매티스 장관은 “지금 같은 상황에서 내가 발언할 경우 오해의 소지가 매우 크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매티스 장관은 지난 8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 제안을 전달할 때 회담에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전석운 특파원 swc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