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이 최선이지만 담배 피우는 양을 줄이기만 해도 암에 덜 걸린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 최슬기 연구원 팀은 흡연량을 줄이면 관련 암 발생 위험이 흡연을 지속한 사람에 비해 감소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2002∼2003년과 2004∼2005년 두 차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남성 14만3071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다.

하루 평균 10∼19개비 담배를 피우는 사람이 10개비 미만으로 줄였을 때 계속해서 20개비 이상 흡연량을 유지하는 사람에 비해 폐암에 걸릴 위험은 45%, 식도암 위암 대장암 등 흡연 관련 암에 걸릴 위험은 26% 줄었다. 모든 종류의 암에 걸릴 위험 자체도 18% 감소했다. 담배를 피우다 끊은 금연자와 담배를 피운 적이 없는 사람도 마찬가지였다. 금연자는 담배를 많이 피우다 끊은 경우보다 적게 피우다가 끊은 경우 암에 걸릴 확률이 더 낮았다.

이 교수는 “그간 흡연량과 암 발생의 상관성 연구는 주로 서양인들을 대상으로 진행돼 아시아인들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실정이었다”면서 “우리나라 건강검진 대상자인 일반인을 대상으로 14만명 넘는 방대한 데이터로 확인됐다는 점에서 시사점이 크다”고 말했다.

최 연구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흡연자가 암 예방을 위해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전략은 금연이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암 연구와 치료(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