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인 기독여성 트럼프 지지율 1년 새 13%P 하락

뉴욕타임스 “지지율 60%… 절대적 지지층이 돌아서” 기독 남성층서도 9%P 떨어져

美 백인 기독여성 트럼프 지지율 1년 새 13%P 하락 기사의 사진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백인 기독교인 여성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고 있다고 지난 11일 보도했다. 미국 백인 기독교인 여성 유권자층은 트럼프의 절대적인 지지층으로 꼽혔다.

이 같은 현상에는 최근 불거진 트럼프 대통령과 전직 포르노 여배우 스테파니 클리포드의 성 추문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클리포드는 12일 성관계 입막음용으로 받은 13만 달러(약 1억4000만원)를 반환하고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트럼프 지지를 철회한 미국 텍사스주의 백인 기독교인 여성 두 명을 소개했다. 캐롤 레인즈라는 여성은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대선 때 트럼프를 선택한 것을 후회하진 않는다. 그의 정책들도 좋다”며 “하지만 지금은 그를 대신할 누군가가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엔 주재 미국대사 니키 헤일리 같은 사람이면 좋겠다”고 했다. 그녀의 친구인 린다 레온하트도 이에 동의했다.

최근 설문에서도 백인 기독교인 여성들의 트럼프 지지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퓨리서치센터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백인 기독교인 여성들의 트럼프 지지율은 1년 전에 비해 13% 포인트나 떨어진 60%를 기록했다. 모든 여성을 대상으로 조사한 트럼프 지지율 하락폭(8% 포인트)보다 훨씬 크다. 퓨리서치센터 연구책임자 그레고리 스미스는 “상당히 의미 있는 수치”라며 “트럼프에 대한 기독교인 남성들의 지지율도 9% 포인트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기독교인 유권자들의 트럼프 지지는 2016년 대선 당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트럼프는 기독교 지도자들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고 보수 성향의 닐 고서치를 연방대법관에 지명하기도 했다. 프랭클린 그레이엄 등 유명한 목회자들과 교제도 계속됐다. 이런 흐름 속에서 백인 기독교인 여성들도 트럼프를 지지했다.

그러나 이제는 분위기가 달라졌다. 일부 기독교인 여성은 트럼프를 비판하기 시작했다. 지난 대선 때 트럼프를 지지한 것은 힐러리 클린턴이 싫어서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기독교인들은 1980년 로널드 레이건을 대통령 후보로 지지하면서 미국의 주요 정치세력으로 등장했다. 1988년 대선 때는 이런 현상이 더욱 두드러졌다. 기독교방송(CBN) 설립자이자 진행자인 팻 로버트슨 등이 본격적으로 선거운동에 나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은 기독교색이 분명한 정치 지도자도 없고 유권자들도 종교보다는 일반적인 관점에서 정치인을 평가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분석했다.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삽화=이영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