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장 잃은 금감원, 칼 뺐다… 하나금융 정조준 기사의 사진
금융감독원이 13일 대규모 특별검사단을 편성해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 조사에 착수했다. 최흥식 금감원장이 채용비리 의혹으로 물러나게 된 상황이라 고강도 검사가 불가피하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인력·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의혹을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 특별검사단에는 약 20명 규모의 검사 인력이 투입됐다. 단일 사건을 조사하는 검사단으로는 이례적인 대규모 편성이다. 검사는 13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진행된다. 특별검사단장을 맡은 최성일 금감원 부원장보는 “좌고우면하지 않고 공정하게 검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은행과 하나금융지주에 대한 검사가 동시에 진행된다. 최 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2013년이 검사대상기간이다. 금감원은 필요할 경우 2013년뿐만 아니라 다른 기간도 살펴볼 수 있고, 검사 기간도 연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수장이 물러난 금감원은 배수의 진을 친 상황이다. 이번 검사에서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을 정조준할 가능성도 있다. 검사의 독립성을 위해 최종 검사 결과는 금감원 감사인 김우찬 전 서울고등법원 판사에게만 보고된다.

최 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당시 지인의 아들을 추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별검사단은 우선 해당 자료를 찾아 사실관계를 확인해 볼 계획이다. 하나은행 측은 앞서 지난 1월 진행된 금감원의 채용비리 의혹 조사에서 과거 채용 자료는 남아 있지 않다고 했었다. 하지만 해당 자료들은 하나은행 내부 클라우드 시스템에 보관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자료들이 있는데도 앞서 검사에서 없다고 거짓말을 한 것이라면 검사 방해로 제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금융 당국은 이번 폭로가 나온 배경에도 하나금융이 있는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하나은행 경영진도 제보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보는 게 일반적인 추론”이라며 “이번 검사를 계기로 채용비리가 재발되지 않도록 발본색원하고, 감독기관 권위를 바로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하나금융이 (최 원장 의혹을) 금융 당국에 대한 반격카드로 쓴 것이라면 가만 놔둬선 안 된다”고 주문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