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돈 주면 빨리 태워준다고?  요금 인상 부추기는 카카오택시 기사의 사진
모바일 택시 호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정해진 운임 외에 별도 수수료를 내면 카카오 택시가 빨리 잡히게 하는 기능을 도입한다. 이렇게 되면 웃돈을 주는 손님에게 택시가 몰리게 되고, 택시 요금 인상을 촉발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13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현재의 무료 택시 호출에서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호출’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배차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하는 방식이고 ‘즉시 배차’는 인근의 빈 택시를 바로 잡아주는 기능이다. 두 방식 모두 운임 외에 추가 수수료를 내야 한다. 즉시 배차의 경우 현행 콜비(주간 1000원·심야 2000원)보다 높게 책정될 예정이다.

추가 수수료는 택시기사에게 바로 배분해주는 것이 아니라 운행 실적·평가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현금성 포인트로 돌려준다. 웃돈이 없는 일반 호출도 포인트 산정 기준에 들어가도록 해 무료 콜 기피 현상을 막을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또 택시 공급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카풀 서비스를 대안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택시를 불러도 안 잡힐 때 카풀로 넘어가는 방식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252억원을 들여 인수한 카풀 업체 ‘럭시’를 통해 이르면 올해 2분기 안에 카풀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이에 대해 택시업계는 강하게 반발했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관계자는 “택시와 카풀 서비스 연동은 카카오 측의 일방적인 계획”이라며 “국내에서는 돈을 버는 목적의 카풀은 불법이다”고 비판했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