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당-김명호] 가짜뉴스의 진화 기사의 사진
가짜뉴스를 한마디로 정의하면 무엇일까. 범위는 어디까지인가. 단순히 언론의 오보만 뜻하나, 아니면 인터넷에 떠도는 ‘∼카더라’식 근거 없는 유언비어까지도 포함되는가. 언론 관련 전문가들도 가짜뉴스의 기준과 범위, 개념을 명쾌하게 정의하기가 쉽지 않다. 그만큼 넓은 스펙트럼 속에서 명확한 기준 없이 혼란스럽게 사용된다. 굳이 정의하라면 ‘정치·경제적 이익을 위해 의도적으로 기사 형태를 갖춰 유포시킨 거짓 정보’ 정도로 설명하면 되겠다.

몇 년 전부터 가짜뉴스가 확산되더니 급기야 옥스퍼드사전은 2016년 세계의 단어로 ‘탈진실(post-truth)’을 선정하기도 했다. 아마 그 해 미국 대선에서 가짜뉴스가 범람했던 것이 ‘가짜뉴스 세계화’에 불을 지폈던 것 같다. 요즘 우리 사회에선 유명인이 연루된 사건이 일어나면 SNS를 통해 관련된 그럴듯한 가짜뉴스가 확 돌다 사라지곤 하는 현상을 쉽게 볼 수 있다. 가짜뉴스의 형태나 방법이 끊임없이 진화하면서 말이다.

대통령 개헌안 내용 중 토지공개념 강화와 관련된 조항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사회주의 관제 개헌”이라고 주장하자 더불어민주당이 색깔론이라며 “가짜뉴스 유포도 정도가 있는 법”이라고 반박했다. 전통적으로 가짜뉴스는 팩트의 왜곡이다. 그런데 양당의 공방은 관점과 시각 차이에 대한 것이라 볼 수 있다. 가짜뉴스가 생각의 영역으로까지 확산되는가. 그러면 주장과 생각, 관점과 시각, 정치적 사상과 상상력에까지 이상한 잣대가 들어가게 된다. 논리적인 공론화가 자칫 가짜뉴스 싸움으로 변질될 수도 있겠다. 이런 문제가 더 커지기 전에 관련 전문가들이 모여 가짜뉴스의 기준이나 개념을 명확히 해야 한다. 그래야 적절한 해결책이 나올 것 아닌가. “진실이 신발을 신고 있는 동안 거짓은 세상을 반 바퀴 돌 수 있다.” 진실은 더디게 밝혀지고, 거짓이 잠식해가는 과정은 순식간이란 뜻이다. 마크 트웨인이 남긴 말인데 섬뜩하다.

김명호 수석논설위원

그래픽=이영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