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밥 먹으면 살찐다? 알고 보니 되레 빠진다 기사의 사진
쌀밥이 비만과 당뇨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과 분당제생병원 공동연구진은 쌀밥을 섭취한 뒤 인체 변화를 측정한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건강한 성인 10명과 당뇨 전 단계인 28명 등 2개 그룹을 대상으로 실험했다. 특정기간 쌀밥을 먹은 뒤 측정한 값과 같은 기간 빵을 섭취한 뒤의 측정값을 비교했다.

건강한 성인은 쌀밥을 먹을 때가 빵을 섭취했을 경우보다 혈당치 감소가 적었다. 혈당치가 떨어지면 공복을 느껴 먹는 양이 늘어날 수 있다. 쌀밥은 빵에 비해 인슐린 분비도 안정적이었다. 인슐린 분비가 비정상적이면 혈당 조절능력이 떨어져 당뇨병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다.

당뇨 전 단계 그룹에선 쌀밥의 다이어트 효과가 두드러졌다. 쌀밥을 먹는 4주간 평균 800g의 체중 감소를 보였다. 허리둘레도 평균 0.4㎝ 줄었다. 같은 기간 빵을 섭취했을 때엔 체중이 평균 500g 줄어들기는 했지만 허리둘레가 평균 1.9㎝ 늘었다. 이규성 농촌진흥청 차장은 “이번 연구 결과는 당뇨병 환자에게도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