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시각-송세영] 정봉주, 최악의 2차 가해 기사의 사진
정봉주 전 의원은 성추행 의혹 보도 후 지속적으로 언론보도의 저의를 의심하며 근거도 없이 정치적 음모론을 폈다. 명백한 2차 가해다. 말로는 거듭 “미투(#MeToo) 운동을 지지한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피해자들을 모욕하고 미투운동 자체를 위태롭게 했다. 정 전 의원은 28일 “모든 공적 활동을 접고 자숙하며 자연인으로 돌아가겠다”고 전했다. “거듭 죄송하다”고 했지만 뭘 어떻게 잘못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이날 오전 발표한 입장문에서 피해자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지목한 2011년 12월 23일 서울 여의도 렉싱턴호텔에 간 적이 있다고 인정하며 고소를 취하했다. 문제의 호텔에 간 적이 없다고 일관되게 주장해 왔지만 이를 번복한 것이다. 기억에 전혀 남아 있지 않지만 호텔에서 신용카드로 결제한 적이 있다는 게 요지다.

타의에 의해서가 아니라 자발적으로 결제 기록을 찾아 공개하고 고소를 취하했다는 점을 부각했지만 궁색한 변명이다. 스스로 공개하지 않았다면 경찰 수사 과정에서 밝혀졌을 테고 더 큰 망신을 당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는 아직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그가 내놓은 입장문의 맥락으로 볼 때 ‘기억에 없다’는 취지인 것으로 추정되지만 전면에 내세우진 않았다. 그 호텔에는 간 적도 없다는 말이 거짓으로 드러난 이상 성추행 여부를 놓고 다투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판단한 건지, ‘제 불찰’이라는 말로 성추행 가능성도 간접 인정한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그가 의도적으로 거짓말을 했다고 인정했는지도 애매하다. 기억에 없어서 부인해 왔고 뒤늦게 증거를 찾았기 때문에 인정한다는 취지라면 거짓말도 인정하지 않은 셈이다. 그의 입장문 논리대로라면 도의적 책임 외에는 어떤 책임도 질 필요가 없어 보인다.

하지만 그에겐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명백한 잘못이 있다. 2차 가해다. 그는 지난 7일 성추행 의혹이 처음 보도된 뒤부터 2차 가해를 시작했다. 근거는 없었다.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하려고 한 날 보도가 나왔다는 게 근거라면 근거였다. 성추행 의혹 보도를 가수 타블로의 허위 학력 의혹을 제기했던 ‘타진요’에 빗대기도 했다. 그의 2차 가해는 피해자가 렉싱턴호텔을 방문한 기록과 사진을 공개한 27일에도 멈추지 않았다. 그는 카메라 앞에서 “정치적으로 저를 저격하는 게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든다”고 강변했다.

멍석을 깔아준 건 지난달 24일 “(미투 운동을) 공작의 시각으로 보면…” 운운했던 김어준씨였다. 그는 이 발언에 대해 정정하거나 사과한 적이 없다. 이게 2차 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 자체를 아직 모르고 있거나, 무시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미투 운동에 동참해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모든 피해자가 진실할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 사람이 하는 일이니 일부는 악의를 갖고 음해를 할 수도 있을 것이다. 미투 폭로자가 불순한 의도를 갖고 있거나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의심을 품는 건 자유다. 하지만 이를 대외적으로 표출하는 것은 완전히 다른 문제다. 어느 정도 근거가 있지 않는 한 ‘이론적 가능성’이라도 비쳐서는 안 된다. “공작일 수 있다”고 말하는 것만으로도 피해자는 위축되고 가해자 측은 역공에 나설 빌미를 확보한다.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피해자와 그 주변 인물들도 3주 동안 신상 털기와 인신공격, 저주와 욕설 등 심각한 2차 피해에 시달렸다.

정 전 의원과 김씨는 영향력이 큰 인물이다. 불의한 권력에 맞서 나름의 방식으로 열심히 싸워 왔다. 그런 만큼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는 게 쉽지는 않을 것이다. 그들이 비판하고 공격했던 보수언론과 세력으로부터 역공을 받는 상황도 참기 어려울 것이다.

그래도 무지했든 무심했든 성폭력의 2차 가해에 가담했음을 솔직히 인정해줬으면 좋겠다. 스스로를 반면교사로 삼아 2차 가해의 실체와 그 심각성을 알리는 게 진심으로 속죄하며 미투 운동을 응원하는 방법이다.

송세영 사회부장 sysoh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