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오늘 ‘靑 김기식 질의’ 결론낼 듯… 오후 전체회의 기사의 사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 및 민주당원 댓글 조작 의혹 사건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르면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관련 논란의 위법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15일 “선관위 조사국이 청와대의 김 원장 관련 질의사항에 대해 보고하면 이를 토대로 16일 오후 4시 선관위원 전체회의에서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며 “이날 회의에서 결론이 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16일 결론을 내지 못하더라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이 문제를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청와대는 지난 12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로 국회의원의 임기 말 후원금 기부 및 보좌진 퇴직금 지급이 정치자금법 등에 위배되는지 질의했다.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 해외출장 시 인턴 동행, 해외출장 중 개인관광의 위법 여부도 질의 대상에 포함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김 원장 논란 중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선관위 결론 이후에도 논란을 해소하기는 어렵다는 관측도 나온다. 청와대의 질의 사안에는 정책 용역을 준 곳에서 기부금을 받은 행위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정치권과 금융권에서는 김 원장 자진사퇴설도 계속 돌고 있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선관위 조사결과가 나온 다음 판단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사진=윤성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