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언론 탓 “김경수 보도 저급”… 한국당, 경찰 탓 “은폐 우려” 기사의 사진
여야는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언론은 물론 경찰 검찰 등 수사기관으로까지 공격 대상을 확대했다. 민주당은 여권 배후설을 적극 부인하면서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을 보도한 언론과 수사기관을 강하게 성토했다. 한국당도 수사 결과 은폐 가능성을 거론하며 경찰을 압박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씨가 김경수 의원에게 연락했다는 이유만으로 이 사건을 마치 정권의 책임인 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언론 보도를 언급하면서 “그때나 지금이나 우리 언론이 참으로 부끄러웠다”며 언론에 화살표를 돌렸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김 의원 이름이 어떻게 특정 언론에 나왔는지 파악해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경찰 수사 과정에서 축소·은폐 가능성을 제기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씨 구속 이후에도 드루킹과 관련된 일부 블로그 내용이 삭제된 점을 언급하며 “경찰이 결과적으로 증거를 인멸할 시간을 벌어준 건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과 관련해 경찰 내부에서 원칙적으로 수사하려는 팀과 축소·은폐하려는 세력 사이 갈등이 있다는 제보도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원 댓글 조작 진상조사단 단장을 맡은 김영우 의원과 한국당 의원들은 서울지방경찰청을 항의 방문, 경찰의 부실 수사 의혹에 대해 항의했다. 한국당은 이 사건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해외 출장 의혹에 대한 특검법안을 제출키로 결의했다. 바른미래당도 의원총회를 열어 민주당원 댓글 조작 의혹 사건 관련 특검 추진을 논의했다.

이종선 신재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