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을 열며-이기수] “엄마 닮았네” 기사의 사진
“땅콩항공 패밀리 뉴스를 보면 동요 ‘송아지’가 생각남. 그 얼룩무늬가 엄마 닮았다는…. 보고 배운 게 사람 개무시(하는 것이)니 그녀들은 지금의 이 논란이 왜 논란인지 싶을 거 같다는 생각이….”

한 지인이 2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송아지 송아지 얼룩송아지/ 엄마소도 얼룩소 엄마 닮았네.” 노랫말처럼 외모만이 아니라 얼룩무늬 갑질 유전자까지 빼박은 듯 보인다는 비난이다.

아무래도 신사도(紳士道) 정신이 없어 보이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과 딸들 이야기다. 사전식 풀이에 따르면 신사숙녀는 점잖고 정서적으로 안정돼 있는 사람이다. 주위의 자극에 흔들리지 않고 유혹에 빠져 헤매는 법이 없다. 자세만 반듯한 게 아니다. 고매한 인격과 품격까지 갖추고 있다. 조 회장의 부인과 딸들에게선 안 보이는 것들이다.

무엇이 저들을 이 지경으로 만들었을까. 크게 두 가지 가설이 제기된다. 하나는 소아청소년기 정신발달 과정에서 잘못 보고 배운 것, 다른 하나는 현재로선 원인을 가늠하기 어려운 특정 호르몬 결핍설이다.

우리 몸속에는 신사숙녀를 꼭 닮은 호르몬이 있다. 몸과 마음에 행복감을 안겨주는 신경전달물질 ‘세로토닌’이다. 특히 본능적 욕구가 충족될 때 활성화되는 호르몬이다. 세로토닌은 우리의 뇌가 극단적으로 치우치지 않게 균형을 잡아주는 일도 한다. 특히 공격성, 끝없는 욕심, 우울증 등 나쁜 감정에 빠지지 않게 조절해준다. 세로토닌 호르몬이 부족하면 식사를 해도 만족할 줄 몰라 폭식을 하고 우울증에 빠지기 쉽다. 왠지 모를 불안감도 커진다.

세로토닌 호르몬을 활성화하는 데는 규칙적 운동과 균형 있는 생활습관이 중요하다. 바나나와 사과 등 비타민 B6가 풍부한 식품을 자주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비타민 B6는 뇌신경계에 에너지를 공급해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한다.

자족할 줄 아는 마음가짐도 필요하다. 허황된 욕심을 버려야 한다는 뜻이다. 정신과학자 이시형 박사는 이를 ‘청부(淸富)’라고 표현했다. 마음이 맑고 깨끗한 부자가 돼야 한다는 뜻이다. 조 회장 일가의 잇단 행패를 보노라면 그의 주장에 짐짓 고개가 끄덕여진다.

무려 9대에 걸쳐 500년 넘게 부를 이은 부자가 있다. 경주 최씨 부자 가문이다. 어떻게 가능했을까. 알고 보니 가훈에 열쇠가 있었다. ‘재산은 만석 이상 모으지 마라’ ‘과객을 후히 대접하라’ ‘흉년에는 남의 논밭을 사들이지 마라’ ‘사방 백리 안에 굶어죽는 이가 없게 하라’…. 최부잣집은 아랫사람과 이웃에겐 아낌없이 베풀면서 식구들에게는 검소한 생활과 절제를 가르쳤다고 한다.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본보기라 해도 지나치지 않을 배려가 비결이었던 셈이다.

조 회장 일가는 이런 가훈 정립에 실패한 게 아닐까. 내가 불편하고 손해를 보더라도 공익에 보탬이 된다면 선뜻 양보할 수 있어야 하는데 조 회장 일가는 그게 안 된다는 생각이 들어서 품게 된 의문이다.

하긴 조 회장 일가만의 일탈도 아니다. 다른 재벌 총수 일가도 비리를 저질러 법의 심판을 받고 국민들로부터 따가운 눈총을 받는 일이 잦다. 너무 쉽게 물려받고 너무 쉽게 올라가서 신사도를 팽개친 것일까. 이해불가 물벼락 갑질에 편법상속과 탈세 등으로 공분을 사기 일쑤라 절로 한숨이 나온다.

정신과 전문의 J교수는 근본적으로 가치관 형성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소아청소년기에 보고 배운 게 그런 데다 잘난 부모덕에 무임승차에 고속승진으로 임원까지 됐으니 타인을 배려하는 게 어떤 것인지, 깨끗하게 벌고 잘 쓰는 청부가 무엇인지 깨달을 겨를이 없었을 것이란 지적이다.

올바른 가치관과 반듯한 마음을 갖자는 주제로 정신건강 회복 캠페인이라도 벌여야 할 것 같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