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막하고 두려울 때마다 ‘내가 일한다’는 말씀 붙잡고 여기까지 왔습니다”

판문점서 감격의 눈물 훔쳤던 서훈 국정원장 ‘특별한 간증’

“막막하고 두려울 때마다 ‘내가 일한다’는 말씀 붙잡고  여기까지 왔습니다” 기사의 사진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지난달 27일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선언’이 끝난 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뒤에서 눈물을 닦고 있다. 국민일보DB
“저도 울었습니다. 계속 기도하겠습니다.”(김동호 높은뜻연합선교회 목사)

“목사님 감사합니다. 막막하고 두려울 때마다 ‘내가 일한다’는 말씀으로 여기까지 왔습니다. 이제 또 앞을 바라보겠습니다. 기도해 주세요.”(서훈 국가정보원장)

‘2018 남북 정상회담’의 막후 주역으로 꼽히는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특별한’ 문자 메시지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짧지만 확고한 신앙 간증으로 받아들여지는 메시지다.

서 원장의 메시지는 김동호 목사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설교문 말미에 소개됐다.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김 목사는 2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 롤리에 있는 제일한인침례교회에서 전할 설교 원고를 미리 공개하면서 서 원장을 언급했다.

김 목사는 “(서 원장이) 국정원장이 되셨을 때 누구보다 기뻤다. 그리고 하나님께 감사했다. 그러나 국정원장이 된 후로는 만나지 않았다. (그를) 위해서 기도만 하기로 했다. 두세 번 정도 문자를 보내 응원했다”면서 “이번에 (남북 정상회담에서) 우시는 모습을 보며 그분의 마음이 읽혀져 함께 운 후 문자를 보냈다”고 말했다.

서 원장은 지난달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선언이 끝난 뒤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그가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이튿날 다수의 일간지에 실리기도 했다. 이 장면에 감동을 받은 김 목사는 자신도 함께 울었다면서 “계속 기도하겠다”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고, 서 원장이 “막막하고 두려울 때마다 ‘내가 일한다’는 말씀으로 여기까지 왔다”고 답신한 것이다.

이에 대해 김 목사는 “하나님이 서 원장에게 주신 말씀이 ‘내가 일한다’였던 것 같다”며 “저는 이번 일의 배후에 하나님이 계신다고 믿었다. 그런데 (하나님은) 팔을 걷어붙이시고 앞에 나서신 것이라고 이해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목사와 서 원장의 관계는 목회자와 성도 사이로 전해진다. 김 목사는 수년 전 서 원장이 공직에서 물러나 있을 때 북한 관련 사역을 계획하면서 그에게 자문했다고 언급했다. 지난해 이맘때 서 원장이 국정원장으로 임명됐을 당시에도 김 목사는 서 원장에게 “기도 많이 하겠다”고 문자를 보냈고, 서 원장은 이런 답신을 보냈다고 한다. “내가 하는 게 아니라는 걸 알면 될 것 같습니다. 제가 벗어나지 않게 기도해 주세요.”

김 목사는 서 원장이 보낸 답신 문자 공개 여부를 두고 고민한 흔적도 내비쳤다. 그는 “개인적인 문자인데 공개해도 되나 많이 망설였는데 공개하는 것이 좋은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 공개한다”고 밝혔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