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중 넥센 회장, 모교 동아대에 발전기금 150억 쾌척 기사의 사진
향토기업 넥센그룹 강병중 회장(왼쪽)이 모교인 동아대 한석정 총장에게 발전기금 150억원을 전달하고 있다. 동아대 제공
향토기업인이 모교 발전을 위해 150억원을 내놨다. 동아대는 강병중(79) 넥센그룹 회장이 모교에 150억원의 발전기금을 쾌척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같은 발전기금 액수는 개교 72주년을 맞은 동아대 역사상 최대 규모이며, 부산지역 대학 가운데서는 두 번째 많은 액수다. 앞서 2003년엔 태양사 송금조 회장이 부산대에 305억원을 쾌척한 바 있다.

강 회장은 “이 기금이 대학 발전에 필수적인 인프라와 하드웨어 구축뿐만 아니라 교직원 역량 강화 등을 위한 모금 캠페인의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 총장은 “모교 발전을 위한 강 회장님의 큰 결심이 감격스럽다”며 “이번 기탁이 동아대에는 다시 한 번 사학 명문의 기치를 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대는 개교 72주년을 맞아 학교발전 장기 프로젝트를 달성하기 위해 ‘동아 100년 동행’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으며, 강 회장은 이 캠페인에 맞춰 발전기금을 쾌척했다. 경남 진주에서 태어난 강 회장은 1966년 동아대 법대를 졸업한 뒤 15∼17대 부산상의 회장을 지냈고, 현재 넥센그룹과 방송사 KNN 회장을 맡고 있다.

부산=윤봉학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