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SDS, 美 GPU 가상화 기업에 투자

미래 핵심 기술 집중 확보… ‘클라우드’ 경쟁력 높이기

삼성SDS가 미국의 그래픽처리장치(GPU) 가상화 기술업체에 투자를 단행했다. 선진기술을 미리 확보해 클라우드(cloud)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포석이다. 클라우드 사업이란 고객이 별도의 서버를 보유하지 않고도 인터넷과 연결된 중앙컴퓨터에 데이터를 저장해 놓고 언제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삼성SDS는 삼성벤처투자를 통해 비트퓨전(Bitfusion)에 지분 투자를 했다고 10일 밝혔다. 구체적인 투자 액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비트퓨전은 2015년 인텔과 델 출신 연구원들이 모여 설립한 회사로 GPU 자원을 가상화해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GPU는 중앙처리장치(CPU)에 비해 많은 양의 데이터를 신속히 처리할 수 있는 장치다. 최근 인공지능(AI) 서비스와 자율주행차, 빅데이터 분석, 슈퍼컴퓨터 등 고성능 연산이 필요한 분야에 사용되면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바둑 AI 알파고에도 GPU가 탑재돼 있다.

삼성SDS는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오라클 등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들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최첨단 기술을 확보하면서 클라우드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비트퓨전의 기술을 클라우드 서비스에 적용할 경우 GPU 성능을 2∼4배 높일 수 있다고 한다. 비용은 최대 50%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 삼성SDS 클라우드 사업부장(부사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비트퓨전의 차별화된 기술을 삼성SDS에 적용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이는 삼성SDS 클라우드 사업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