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탐앤탐스 대표 거액 횡령 혐의 포착 ‘압수수색’ 기사의 사진
검찰이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탐앤탐스 김도균 대표가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 등을 포착하고 강제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수)는 11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탐앤탐스 본사와 김 대표 자택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등을 압수했다.

검찰은 김 대표가 본사 운영과정에서 회삿돈 수십억원을 유용한 정황을 잡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가맹점에 빵 반죽을 공급하고 대금을 받는 과정에 중간업체를 끼워넣어 이른바 통행세를 받았다는 의혹 등도 함께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지난해 신규 점포를 낼 때 가맹점주로부터 보험료를 받은 뒤 실제로는 보험에 가입하지 않는 방식으로 수십억원을 챙긴 혐의로 고소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단계라 혐의가 확정된 것은 아니다. 횡령을 포함해 여러 가지를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2004년 12월 영업을 시작한 탐앤탐스는 국내 토종 커피전문 브랜드로 김 대표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전국에 직영점과 가맹점을 합해 총 405개 매장이 있고 미국 중국 몽골 카타르 등 9개국에 85개 해외점포도 열었다.조민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