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육과 학대의 갈림길] “이제 ‘권선징악’류의 양육 철학은 버릴 때” 기사의 사진
“기존의 양육 철학 완전히 뒤집는 교육이 필요… 사회 구성원 모두가 아동 인권 감수성 길러야”

“지겨운 얘기지만 결국은 인식과 교육의 문제예요.”

장화정(사진)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장은 14일 국민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번에 국민일보와 함께 판결문 분석 작업을 하면서 여러 번 놀랐다고 했다. ‘훈육’ ‘양육’ 등의 표현이 계속 등장하는 데다 재판부도 이런 동기를 정상참작 사유로 인정했기 때문이다. 대부분 순간의 화를 참지 못한 우발적인 행위였다는 것도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었다. 장 관장은 “준비되지 않은 채로 부모가 되고 교사가 돼서 계획 없이 양육하다보니 생기는 문제”라고 잘라 말했다.

장 관장은 어디까지가 훈육이고, 어디서부터 학대인지 처음부터 다시 배우는 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직도 아동학대 신고를 받고 현장에 나가면 ‘당신들이 뭔데 애들 가르치는 데 간섭하느냐’는 반응부터 나온다”며 “어떤 행동이 학대에 해당하는지, 학대를 했을 때 어떤 결과가 초래되는지조차 모르는 것”이라고 했다. 양육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강제성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치 않다. 장 관장은 “많은 부모와 교사들이 교육을 받으면서도 ‘내가 알아서 가르치면 되는데 왜 교육을 받아야 하느냐’고 묻는다”며 “이런 생각부터 바꿔야 한다”고 했다.

장 관장은 기존의 양육 철학을 완전히 뒤집는 교육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예전부터 통용돼 왔던 ‘권선징악’ 류의 양육 철학은 이제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 말을 잘 듣고 착하게 지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가르치는 양육법이 결국 아동학대의 근본 원인이 된다는 것이다. 교사가 자연스레 아이를 자신의 틀에서 판단하고 그 틀에 맞지 않으면 징벌을 내리는데, 그 과정에서 훈육과 학대 간의 경계가 흐려진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장 관장은 “물론 아이가 거짓말을 하거나 물건을 훔치는 등의 도덕적인 잘못을 했을 때 체벌을 동원해서라도 빨리 개선시키려는 마음이 들 수 있다”면서도 “이런 방식은 결과도 좋지 않을 뿐더러 아이를 독립적 인격체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어서 문제가 있다”고 했다. 이어 “그보다는 시간을 들여 차분히 대화를 나누고 그런 행동을 한 원인이 뭔지 따져보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교육 현장의 인식만 바뀌어서 될 문제도 아니다. 장 관장은 성폭력이나 가정폭력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일어나는 다른 범죄 유형에 비하면 아동학대에 대한 사회적 담론은 아직 걸음마 수준이라고 봤다. 그는 “유독 아동학대의 경우 사건마다 재판부의 양형이 들쑥날쑥한 것도 이 때문”이라며 “사회 구성원 모두가 아동 인권에 대한 감수성을 길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재연 기자 jay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