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남북 고위급회담… ‘판문점 선언 이행’ 머리 맞댄다 기사의 사진
남북 정상이 합의한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 고위급 회담이 16일 열린다. 남북 대표단 구성을 보면 판문점 선언에 포함된 철도 연결 사업을 비롯한 경제협력 과제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15일 “고위급 회담을 16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고위급 회담은 지난달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선언에 합의한 이후 처음으로 남북이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만나는 자리다.

우리 측 대표단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수석대표)과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류광수 산림청 차장이 맡는다. 북측 대표단은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단장을 맡았고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민경협) 부위원장이 포함됐다. 북한은 5명의 대표와 수행원, 기자단 등 총 29명의 대표단을 파견한다고 통보했다.

북측 대표단에선 김윤혁 부상과 박명철 부위원장이 나선 점이 눈길을 끈다. 김 부상은 우리 측 김 2차관과 판문점 선언에 포함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 연결 사업 문제를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박 부위원장이 속한 민경협은 남북 경제협력 사업을 총괄해온 조직이다. 금강산 관광을 담당한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과 개성공단을 맡은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민경협 소관이었다. 박명철 부위원장이 대표단에 포함된 것은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북한의 높은 관심을 보여주는 신호로 해석된다.

다만 정부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문제에 대한 성과가 있어야 북한과 본격적으로 경제 협력을 추진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이번 회담은 철도 연결 등 각종 남북 경제협력 사업에 대한 사전 정지작업 성격이 될 전망이다.

남북은 또 장성급 회담과 8·15 이산가족 상봉 행사 준비를 위한 적십자 회담 일정 등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공동 참가도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예측된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