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은 16일 북한이 한·미 양국의 ‘맥스선더’ 훈련을 빌미로 고위급 회담을 일방적으로 무기 연기한 데 대해 “판문점 선언은 쇼였느냐”고 맹공을 퍼부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은 남북 고위급 회담을 연기한다고 일방 통보하고 지난 11일부터 진행되는 맥스선더 훈련을 군사도발로 규정하고 비판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판문점 선언 하나로 핵도, 북한의 도발도 사라지고 평화가 다 온 것 같이 우리 스스로 무장해제하는 것은 결코 정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북한의 모습에 지난 판문점 선언 또한 쇼였던가 불안이 앞선다”며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은 청와대 일자리상황판 같은 장식품이냐”고 비판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을 지낸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남북 정상이 판문점 선언을 발표했지만 남북 관계는 선언만으로 해결되기 어렵다는 것을 보여주는 첫 번째 장애물이 나타난 것”이라며 “북한은 앞으로도 한·미 간 틈새를 벌려놓기 위한 갖은 전술을 늘어놓을 것”이라고 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도 “당장의 국내 여론을 의식한 끌려다니기식 논의로는 북한에 휘둘릴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