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의 아닌 실수”… 편파적 MBC 시점 기사의 사진
MBC 진상조사위원회가 16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에서 ‘전지적 참견 시점’이 세월호 참사 피해자를 조롱하는 화면을 내보낸 사건의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조연출 등에게 책임 전가
폐지 논의 않고 징계 추진


MBC가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을 조롱하는 장면이 삽입된 사태를 조사한 결과 “고의성이 없었다”고 결론 냈다. 프로그램 폐지 요구가 빗발쳤지만 폐지를 논의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관련자들은 징계하겠다고 했다.

MBC 진상조사위원회는 16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연출이 ‘어묵’이란 단어가 세월호 피해자를 조롱하려는 의도로 쓰이는지 몰랐던 것으로 조사됐다. 고의성은 없었다”고 밝혔다. 전참시는 지난 5일 이영자가 어묵을 맛있게 먹는 모습을 세월호 참사 당시 뉴스 특보와 합성해 내보냈다. 어묵은 극우 성향의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회원들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조롱하는 데 써왔다.

경위는 이렇다. 조연출이 이영자 에피소드에 사용할 영상 자료를 FD에게 요청했고, 10건의 자료를 받았다. 그 중 2건이 세월호 참사 관련 영상이었다. 조연출은 첫 번째 영상은 세월호와 관련된 것인 줄 몰랐고, 다른 영상에 대해서는 알았지만 세월호가 연상되는 바다 화면 등을 그래픽 처리로 지우면 될 것으로 판단했다. 뉴스 속보처럼 화면을 구성한 것은 1차 시사 뒤 에피소드에 몰입도를 높이기 위한 결정이었다고 한다. 관련 자막 등의 작업은 외부업체에서 진행했고, 담당 PD는 방송 뒤에야 이 사실을 알았다는 게 조사 결과다.

진상조사위 오동운 심의국 부장은 “조연출이 세월호 참사를 조롱하려고 영상을 사용했다고 판단하긴 어렵지만 단순 과실은 아니다. 방송 윤리를 위반한 것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조연출, 연출, 부장, 본부장 등 제작 책임자들에 대한 징계 절차가 이어질 예정이다.

일주일의 조사 끝에 ‘실수’라는 결과를 내놨지만 여론은 싸늘하다. 조사 결과와 대책은 조연출 등 개인에게만 책임을 묻고 MBC는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진상조사위 결과에 대해 “기가 막히다. 잘못한 사람이 없다는 게 결론이다. 그런데 우린 또 죽었다”고 말했다.

프로그램 폐지는 논의도 안됐다. 전진수 예능본부 부국장은 “프로그램 제작과 관련된 일은 모든 게 중단됐다. 하지만 향방에 대해 공식적으로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MBC는 10% 안팎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 중인 이 프로그램의 폐지를 원하지 않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평소 세월호 참사에 안타까운 마음을 표하곤 했던 이영자가 충격을 받고 이 사태 이후 방송 촬영을 거부했고, 다른 출연진도 상처가 큰 것으로 알려져 폐지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있다. 여론이 싸늘한 것도 프로그램 향방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