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완벽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세계랭킹 1위 중국을 완파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7일 중국 닝보의 베이룬 스포츠 아트센터에서 열린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중국을 세트 스코어 3대 0(25-15 25-15 25-13)으로 완파했다.

한국은 날카로운 서브와 끈질긴 수비로 시종 중국을 압박했다. 에이스 김연경과 이재영이 나란히 16득점을 기록하며 공격을 주도했다. 블로킹 득점에서 7대 3으로 우위를 보였고, 범실은 8대 21로 훨씬 적었다. 2승을 달리는 동안 한 세트도 빼앗기지 않았던 중국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한국은 승점 5점으로 1주차 경기를 마쳤다. 대표팀은 18일 귀국해 2주차 경기를 준비한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