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계 대모’ 하숙정 수도요리학원 이사장 별세 기사의 사진
우리나라 요리계의 대모 하숙정(사진) 수도요리학원 이사장이 22일 별세했다. 향년 93세.

1925년 충남 조치원에서 태어난 고인은 평생 요리 교육에 헌신했다. 일본문화전문대학에서 요리를 공부하고 돌아와 가정과 교사로 근무하다 65년 서울에 수도요리학원을 설립했다. ‘하숙정 요리대백과전집’을 비롯해 조리기능사 교재 등 책 20여 권을 썼다.

한국 요리 연구와 식생활 개선에 평생을 바친 고인은 국민훈장목련장(1987년), 서울교육대상(1998년), 석탑산업훈장(2012년)을 수상했다. 고인의 큰 언니 하예정(2006년 별세)씨는 조선시대 궁중요리 전문가이고 작은 언니 하선정(2009년 별세)씨는 한국 요리의 산업화에 앞장섰다. 고인의 딸 이종임(수도요리학원 원장)씨와 손녀 박보경(수도요리학원 부원장)씨도 요리연구가로 활동 중이다. 이들 3대는 ‘50년 역사로 엮은 한국음식’이란 책을 함께 펴냈다.

유족으로는 아들 이종녕(수도출판문화사 대표), 종효(금강스텐레스 대표), 딸 종경(주부), 종임씨와 사위 박영요(전 이대목동병원 원장)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21호실, 발인은 24일 오전 11시30분.

김혜림 선임기자 m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