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환기 ‘붉은 점화’ 85억2996만원 낙찰… 韓 최고가 또 경신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한국에서 가장 작품 가격이 비싼 미술가인 김환기(1913∼1974·사진)의 그림이 또다시 국내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김환기의 ‘3-Ⅱ-72 #220’(사진)은 27일 홍콩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서울옥션 ‘제25회 홍콩세일’ 경매에서 85억2996만원(6200만 홍콩달러)에 최종 낙찰됐다. ‘3-Ⅱ-72 #220’은 김환기의 작품 세계가 전성기를 맞았던 1972년에 완성된 전면 점화 작품이다. 가로 202㎝, 세로 254㎝ 크기의 대형 면포 위에 수많은 붉은색 점이 사선 형태의 패턴을 이루고 있으며, 상단에는 푸른색 점들이 모여 작은 삼각형을 완성하고 있는 게 특징이다.

김환기의 점화는 대부분 ‘환기 블루’라 일컬어지는 푸른 색조를 띠고 있어 붉은 점화인 이번 작품은 희소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때문에 미술계에서는 이 작품의 낙찰가가 100억원을 웃돌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기도 했었다. 100억원 돌파는 무산됐지만 18%인 구매 수수료(약 15억원)를 더하면 사실상 100억원 수준이라는 게 서울옥션의 설명이다. 이 작품이 낙찰되기 전까지 가장 작품 가격이 높았던 국내 그림은 지난해 4월 케이옥션 경매에서 65억5000만원에 낙찰된 김환기의 ‘고요 5-Ⅳ-73 #310’이었다.

김환기의 작품이 최고가 기록을 경신한 건 이번이 벌써 여섯 번째다. 2015년 10월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47억2100만원에 낙찰된 ‘19-Ⅶ-71 #209’가 기록 행진의 시작이었다. 이번 경매로 인해 국내 미술품 경매가 1∼6위는 전부 김환기의 작품이 차지하게 됐다.

그렇다면 김환기의 작품은 왜 이렇게 비싼 걸까. 강남대 서진수 교수는 “한국 컬렉터만 찾아서는 작품 가격이 올라가지 않는다”며 “글로벌 미술 시장에서의 명성과 인지도가 있어야 하는데, 김환기는 2010년대 초반에 세계적 미술잡지 아트프라이스가 분류한 세계 500대 작가 가운데 200위 안에 들었고 지난해에는 80위권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2013년 이후 국제 미술시장에서 추상화가 인기를 얻는 가운데 한국의 단색화가 주목 받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김환기는 한국 단색화 작가군의 스승 격이어서 더 높은 가치를 인정받는다는 것이다. 서울옥션 최윤석 이사는 “김환기는 단색화를 넘어 오늘날 한국 현대미술을 이론적으로 이끌어주는 중요한 작가”라며 “모더니즘이 주장하는 미술의 자율성이 그의 전면 점화에 구현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손영옥 선임기자 yosoh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