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조사에 1000만~1500만원… 여론조사 등록업체 실태 기사의 사진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등록된 여론조사기관은 31일 기준으로 모두 79곳이다. 이 가운데 60곳이 서울에 몰려 있다. 구체적으로는 국회가 위치해 있는 영등포구가 22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초구 14곳, 강남구 7곳 순이다. 서울을 제외한 지역에는 경북·대구·광주에 각 3곳, 경기·대전에 각 2곳, 부산·경남·전남·전북·충남·충북에 각 1곳이 있다.

등록일자를 보면 등록제 시행 직후인 지난해 5월 32곳의 기관이 등록해 가장 많은 수치를 보였다. 이어 신규 등록이 꾸준히 한 자릿수로 이어졌다. 지난 2월 11곳이 신규 등록하면서 한때 급증했다. 지방선거 4개월을 앞두고 관련 업체들이 대거 신규 등록한 것으로 보인다.

공표나 보도를 목적으로 선거여론조사를 실시하려는 여론조사 기관이나 단체는 관할 시·도의 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등록해야 한다. 미등록 기관이 실시한 여론조사는 투표가 마감될 때까지 공표나 보도할 수 없다.

여심위는 무분별한 등록을 막기 위해 최소한의 등록 기준도 제시하고 있다. 분석전문인력 1명을 포함한 3명 이상이 상근해야 하고, 여론조사 실적이 10회 이상이거나 매출액 5000만원 이상이어야 한다. 전화면접조사시스템이나 전화자동응답조사시스템과 상근 직원을 수용할 수 있는 사무실도 필요하다.

여론조사 업계에 따르면 전국단위 선거여론조사를 의뢰할 경우 1000만∼1500만원 정도의 비용이 필요하다고 한다. 문항 수나 면접 조사 여부 등에 따라 조사 가격이 달라진다. 업계에서는 등록제가 도입되기 전 최소 400여개의 여론조사업체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