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미리 준비하시는 하나님 기사의 사진
낯선 여행지에 도착했을 때 공항에서 누군가 나를 안내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면 마음이 안심될 것입니다. 인생의 여행길도 마찬가지입니다. 내일 일을 모르고 살아가는 광야 같은 여정이 인생길입니다. 나의 길을 인도하고 나의 필요를 미리 알고 공급해 주는 분이 있다면 얼마나 고마운 일이겠습니까.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이 아들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산으로 올라갔습니다. 아들을 번제물로 바치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따르기 위함이었습니다. 아브라함은 그 말씀을 따랐습니다. 누구도 감당하기 어려운 순종이었습니다. 이런 과정을 통해 미리 준비하고 공급하시는 하나님을 만났습니다. 아들을 바치려 한 그곳 이름을 ‘여호와 이레’라고 했습니다.

순종은 참으로 어렵습니다. 순종의 가장 큰 걸림돌은 내 마음에 있는 우상입니다. 만일 이삭이 아브라함의 우상이었다면 그는 순종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미리 준비하시고 공급하시는 하나님. 우리 속에 있는 우상이 없어야 이런 하나님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내 마음에 있는 우상을 버리고 주의 말씀으로 채우기를 축복합니다.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