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해봅시다] “여자 몸이 음란물인가” vs “사회통념상 도 넘은 행동” 기사의 사진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 회원들이 2일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코리아 사옥 앞에서 상의탈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불꽃페미액션 제공
여성단체 회원들이 자신들의 반라 사진을 삭제한 페이스북을 규탄하는 상의탈의 시위를 벌였다. 여성의 몸을 음란물로 대하는 인식에 저항한다는 취지였지만 논란이 거세다. 여성의 몸에만 적용되는 차별적 기준을 비판하며 시위를 지지하는 의견과 이런 시위방식은 불편하다는 목소리가 팽팽히 맞서고 있다.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 회원들은 2일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코리아 사옥 앞에서 “내 몸은 음란물이 아니다”라고 외치며 상의탈의 퍼포먼스를 벌였다. 불꽃페미액션은 2016년 ‘강남역 살인사건’을 계기로 만들어진 모임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한 폭력과 여성혐오에 행동으로 저항한다. 이들은 이날 ‘현대판 코르셋에서 내 몸을 해방하라’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었다. 시위 참여자들이 윗옷을 벗어던지자 경찰들이 이불로 몸을 가리려 하면서 실랑이가 벌어졌다.

이번 시위는 여성의 반라 사진을 삭제한 페이스북에 항의하기 위해서였다. 불꽃페미액션은 지난달 26일 여성환경연대 등과 공동주최한 ‘월경 페스티벌’에서 한 차례 상의탈의를 하고 29일 해당 사진을 페이스북 계정에 게시했다. 페이스북은 ‘나체 이미지에 관한 페이스북 규정을 위반했다’며 사진을 삭제하고 계정 사용 1개월 정지 처분을 내렸다. 불꽃페미액션은 “남성의 반라사진은 삭제하지 않으면서 여성 사진만 삭제하는 건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시위 이후 페이스북코리아는 삭제된 사진을 복원했다. 페이스북이 해당 단체에 보낸 메시지에는 ‘당사의 오류로 (사진이) 삭제됐다. 불편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페이스북코리아 관계자는 3일 “규정상 나체 사진은 삭제되지만 시위 등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경우 허용하고 있다”며 “페이스북 규정은 상대적으로 노출이 자유로운 유럽부터 예민한 이슬람국가까지 적용되기 때문에 보편적 기준을 찾으려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흐름에 따라 규정을 계속 개선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럽에선 여성단체의 상의탈의 시위가 종종 이뤄진다. 2008년 결성된 국제여성인권단체 ‘페멘(FEMEN)’은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상반신에 주장이 담긴 문장을 적어 넣는 방식의 시위를 전개하고 있다. 사회가 터부시하는 여성의 벗은 몸을 드러내 저항의지를 보여주겠다는 취지다.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찬성 측은 여성의 몸을 유독 성적으로 바라보는 차별적 시선을 규탄한다는 취지에 공감했다. 직장인 박모(25·여)씨는 “여성은 꼭 브래지어를 착용하고 노출을 해선 안 된다는 인식은 차별적 시선이 담긴 구시대적 발상”이라며 “이번 이슈를 보면서 (양성평등을 이루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여성이 공공장소에서 상의를 탈의하는 방식이 불편하다는 입장도 적지 않다. 직장인 한모(31)씨는 “시선은 끌 수 있겠지만 상의를 벗고 시위하는 건 사회통념상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다”며 “의견은 자유롭게 말해도 적절한 선은 지켜야 한다”고 했다.

경찰은 공연음란죄 적용 여부를 검토 중이지만 입건 가능성은 낮다. 대법원 판례상 음란한 행위는 ‘보통 사람의 성적 흥분을 유발하고 정상적인 성적 수치심을 해하는 행위’로 해석된다. 하지만 이번 시위는 여성의 몸을 음란물로 소비하는 시선에 저항하고자 하는 취지였다. 경찰 관계자는 “더 검토해봐야겠지만 처벌을 하는 건 법리적으로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임주언 손재호 기자 e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