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응암감리교회 잠비아 뭄부와 어린이 돕기 ‘밀알의 기적 캠페인’ 협약

서울 응암감리교회 잠비아 뭄부와 어린이 돕기 ‘밀알의 기적 캠페인’ 협약 기사의 사진
이기철 서울 응암감리교회 목사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회의실에서 월드비전 관계자와 ‘밀알의 기적’ 캠페인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영진 월드비전 서울 북부지역본부장, 이 목사, 임한창 국민일보 선교홍보국장. 송지수 인턴기자
국민일보와 국제구호개발기구 월드비전, 서울 응암감리교회(이기철 목사)는 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국민일보 회의실에서 ‘밀알의 기적 캠페인’ 협약식을 갖고 아프리카 잠비아 뭄부와 지역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사업에 협력키로 했다.

이들 단체는 10∼16일 뭄부와 월드비전 사업장을 방문해 구호사업을 모니터링하고 후원·아동결연 방안 등을 모색할 예정이다. 월드비전에 따르면 잠비아는 안전한 식수원을 통해 물을 얻는 주민은 30% 정도이며, 위생 시설 및 습관에 대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또 초등학교 무상교육에도 불구하고 시설과 교사 부족으로 초등학교 등록률이 60%가 안 된다.

이기철 목사는 “밀알의 기적 캠페인으로 뭄부와 지역 어린이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이 전해지길 기대한다”며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주민들에게도 온기가 전해져 하루속히 삶의 안정을 찾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현 선임기자 jeeh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