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거 잃는 진화론… 美·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결과 발표

“현존 생물종 90% 같은 시기 나타났다” “서로 다른 두 종 사이에 중간 종이 없다”

근거 잃는 진화론… 美·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결과 발표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현존하는 생물 종의 90%는 거의 같은 시기에 나타났으며, 생물 종은 명확하게 유전적 경계가 나뉘어져 서로 다른 두 종 사이에 중간 종이 없다.’

다윈의 ‘진화론’을 뒤흔들 수 있는 이 같은 연구 결과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인류 진화학 학술전문지인 ‘휴먼 에볼루션(Human evolution)’에 실려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논문 저자는 마크 스토클(미국 뉴욕 록펠러대) 데이비드 세일러(스위스 바젤대) 교수다.

스토클 교수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생물 10만 종의 ‘DNA 바코드’를 분석한 결과 인간을 포함한 생물종의 90%가 10만∼20만년 전 함께 존재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 세계에 인간은 약 76억명, 참새는 5억 마리, 도요새는 10만 마리가 살고 있지만 유전자 배열은 거의 같다”며 “매우 의외의 결과였기 때문에 연구팀 자체적으로 엄격한 검증을 거쳤다”고 덧붙였다.

하주헌(경희대 의대) 교수는 4일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진화론자들은 그동안 200만∼300만년 전 지구상에 인류가 출현했고 다른 생물종은 그보다 훨씬 전에 나타났다고 주장해 왔다”며 “연구의 분석 도구와 과정을 더 살펴봐야겠지만 모든 생명체가 거의 같은 시기에 출현했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면 진화론의 맹점을 드러낼 수 있는 중요한 자료”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몇 세대에 걸친 중립 돌연변이가 생물 개체의 생존 기회에 아무런 영향도 미치지 않았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하 교수는 “진화론자들은 중립 돌연변이의 유사성 정도에 따라 생물종의 출현 시기를 추정해 왔는데 연구팀이 중립 유전자 변이에 별다른 차이가 없다는 것을 밝혀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중간 종이 없다’는 연구 결과도 주목받고 있다. ‘중간 종’이란 1861년 독일에서 시조새 화석이 발견된 이후 80여년간 ‘진화론을 뒷받침할 수 있는 발견인가’를 두고 논란이 됐던 개념이다.

이은일(고려대 의대) 교수는 “수년 전 지느러미로 보행할 수 있는 물고기가 발견되면서 양서류가 어류의 진화된 생물 종일 수 있다는 가설이 제기된 적은 있지만 역사상 ‘중간 종’을 증명할 수 있는 화석은 발견된 적이 없다”고 했다. 이어 “진화 과정 없이 완벽한 형태의 생명체가 출현한 것은 이미 완전히 다른 형태의 생명체가 창조돼 차후에 발견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유전적 변화는 생명체의 근본적인 설계도가 바뀌는 게 아니라 다양성과 돌연변이가 생기는 과정”이라며 “워드 프로그램이 이용자의 필요에 따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될 수는 있지만 아무리 업그레이드를 해도 워드 프로그램이 발표·회계 프로그램으로 변할 수는 없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가 진화론을 전면 부정하는 결과를 도출한 것은 아닌 만큼 절대적인 기준으로 받아들이기보다는 창조질서를 이해하는 수단으로 삼으라는 조언도 나온다. 이 교수는 “과학은 연구를 통해 하나님이 창조한 질서를 발견해가는 과정”이라며 “크리스천들이 성경을 읽고 연구하면서 다양한 해석을 통해 풍부한 의미를 알 수 있는 것처럼 과학자들의 주장을 절대적인 것으로 바라보기보다는 다양한 해석 중 하나로 여기고 말씀에 대한 확신으로 이를 받아들이는 태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창조과학회장 한윤봉(전북대 화학공학부) 교수는 “이번 연구는 우연히 만들어진 생명체가 우연적으로 종과 종의 경계를 넘어 진화한다는 것이 비과학적인 주장임을 재확인할 수 있는 결과”라며 “과학계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해당 논문을 심층적으로 검토해 분석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