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룡 목사의 생각하는 그리스도인] 도덕성은 어디로부터 왔는가

[박명룡 목사의 생각하는 그리스도인] 도덕성은 어디로부터 왔는가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만일 이 세상에 하나님이 없다면 도덕적 가치들은 존재할 수 없습니다.”

이 말에 어느 초신자가 반론을 제기했다. “목사님, 도덕성은 진화 발달로 가능하지 않나요?” 과연 그럴까. 동물과 사람을 구분하는 중요한 잣대가 바로 도덕성이다. 사람은 왜 이기적인 것은 나쁘고, 이타적인 것은 좋다고 여기는가. 살인과 성폭행은 악하고, 부모 공경은 왜 선하다고 하는가. 이 세상에는 시대와 문화를 초월하는 도덕적 가치들이 존재한다. 인간은 누구나 도덕적 가치를 존중하고 지킬 의무가 있다.

그렇다면 도덕성은 어디서 왔는가. 이 질문에 대해 무신론적 진화론자들은 “도덕은 진화적 발달의 산물”이라고 말한다. 진화과학 철학자 마이클 루스는 “도덕성은 단지 우리가 살아남고 번식하기 위한 하나의 도움이고, 그 외 다른 깊은 의미는 허황된 것”이라고 주장한다.

진화론자이면서 무신론자인 리처드 도킨스도 “우주의 근간에는 아무런 설계도 없고 목적도 없으며 악도 선도 없다. 단지 무의미하고 냉담한 상태만 있을 뿐”이라고 주장한다.

진화론적 관점을 요약하면 생명은 우연히 만들어져 아무 목적이나 의미 없이 살아가는 존재다. 또한 도덕성도 살아가기 위한 하나의 수단에 불과하다. 진화론에는 ‘왜 도덕적으로 살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좋은 이유가 없다.

만일 인간이 우주 대폭발에 의해 우연히 생겨났다면 진화 발달은 꼭 선한 것을 선택한다는 보장이 없다. 진화론은 원래부터 선과 악이라는 개념이 없기 때문에 자기 생존에 유리한 것만 선택하게 된다. 강한 것이 약한 것을 잡아먹기 때문에 오직 강한 것만 살아남는다.

약육강식과 적자생존 원리는 극단적 이기주의를 가져올 가능성이 높다. 생존하는데 꼭 도덕적일 필요는 없는 것이다. 사실 진화론에는 원래 선악의 개념이 없다. 그래서 처음부터 진화론은 선을 선택해야 하겠다든지, 악을 피해야겠다는 목적 지향성이 없기 때문에 옳고 그름을 추구하는 도덕성을 설명할 근거를 제공해 줄 수 없는 것이다.

또한 진화론적 발달은 물질적인 것에 한정돼 있다. 진화론의 기본 전제는 이 세상에 물질만 존재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도덕성은 물질이 아니라 정신적 가치다. 물질적 속성과 정신적 속성은 다르다. 원래부터 정신적 가치가 결여된 물질에서 도덕적 가치가 나온다는 것은 처음부터 불가능한 일이다. 따라서 진화론은 도덕성의 근거를 제시해 줄 수 없다.

철학자 윌리엄 레인 크레이그는 “객관적인 도덕이 존재하는 건 그 도덕을 부여한 도덕적인 하나님이 존재한다는 것을 증거한다”고 말한다. 실제로 하나님 없이는 궁극적인 옳고 그름을 말할 수 없다. 하나님은 도덕과 선함의 근본이요 기준이다. 따라서 그리스도인이 선한 양심을 지키고 도덕적 삶을 추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신앙 덕목이다.

<청주 서문교회 담임·기독교 변증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