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수포로 돌아가다’는 물거품이 되다 기사의 사진
“돈을 조금씩 모아 장롱에 감춰뒀는데, 그만 아내에게 들켰어. 골프채를 개비(改備, 새로 장만함)하려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게 생겼지 뭐야.”

‘수포(水泡)’는 원래 물에서 생기는 ‘거품’입니다. ‘수포로 돌아가다’처럼 노력이 헛되게 된 상태 즉 헛수고, 헛일이 됐음을 비유하는 말로 쓰입니다. ‘물거품이 되다’ ‘공든 탑이 무너지다’와 비견할 수 있겠지요.

물거품은 비누거품 같은 점성이 없어 금방 터집니다. 그래서 ‘수포로 돌아가다(물거품이 되다)’는 기울여 온 노력이나 들인 공이 아무 소용없게 곧 터져 흔적도 없어질 물거품처럼 됐다는 말입니다.

“사랑하는 이를 섬에 두고 배에 오른 남자는 하얗게 부서지는 포말(泡沫) 쪽으로 멀어져가는 그녀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것이었다.” 沫도 ‘물거품’입니다. 배가 움직일 때 스크루가 돌면서 생기는, 얼마 못 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배 꽁무니의 물거품을 본 적 있을 것입니다.

이런 ‘수포(水疱)’도 있지요. 피부에 생기는 ‘물집’입니다. 疱는 물집들이 띠 모양으로 번지며 통증을 일으키는 대상포진(帶狀疱疹)에 들어 있습니다.

한자 음역으로 星港(성항)이라고도 하는 싱가포르에서 곧 희대(稀代, 세상에 매우 드묾)의 담판이 벌어질 텐데, 평화를 향한 우리의 노력과 간절한 바람이 수포로 돌아가는 일이 없어야겠습니다.

어문팀장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