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부천 비하’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 사퇴 기사의 사진
사진=뉴시스
방송에서 인천과 경기도 부천을 비하해 논란을 빚었던 정태옥(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정 의원은 “저의 발언으로 상심이 큰 인천시민과 부천시민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책임지고 대변인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전날 한국당 대변인 자격으로 YTN방송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 대변인과 6·13 지방선거 판세 관련 대담을 진행했다.

정 의원은 대담 도중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사람들 중) 제대로 된 일자리를 가진 사람은 서울로 오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인천으로 온다”고 말했다. 또 “서울 살던 사람들이 이혼하면 부천 정도로 간다. 부천에 갔다가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으로 간다”고도 했다.

정 의원의 발언은 인천의 실업률, 가계부채, 자살률이 1위라는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의 지적에 대한 답변 과정에서 나왔다. 정 의원은 “한국당 소속인 유정복 시장이 시정을 잘못 이끌어 인천이 낙후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설명하다 의도치 않게 내용이 잘못 전달됐다”고 해명했다. 공무원 출신인 정 의원은 대구 북갑을 지역구로 둔 초선 의원으로 인천시 기획관리실장을 지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