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사과… 잘 봐 달라” 홍준표의 ‘로 키’ 모드 기사의 사진
사진=뉴시스
홍준표(사진) 자유한국당 대표가 막말 논란 등 자신의 언행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지방선거 막판 보수 민심을 겨냥한 ‘로 키’ 모드라는 평가다.

홍 대표는 10일 충남 천안에서 열린 총력 유세전에서 “어제 제가 부산에 가서 우리가 잘못했다고 국민 앞에 백배 사죄했다”며 “저 개인 문제, 막말에 대해서도 사과한다. 우리 다시 한번 잘해볼 테니 좀 봐 달라”고 말했다. 이어 “충청도에서도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을 전폭적으로 밀어줬지만 9년 동안 친이, 친박이 싸웠고 친박, 비박이 싸웠다”며 “그렇게 하다 보니 나라가 어지러워졌다. 저희들이 정말 잘못했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전날 부산 집중 유세에서도 “부산까지 무너지면 저희 당은 설 자리가 없다”며 직접 나서서 세 차례나 큰절을 하기도 했다. 그는 유세장에서 “사과한다” “주의하겠다” “반성한다”는 말을 되풀이하며 몸을 한껏 낮췄다. 페이스북에서도 “더 이상 막말 프레임에 갇히지 않도록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또 “돌아다녀보니 여론조사는 민주당, 민심은 한국당”이라며 “밑바닥 민심은 우리 쪽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민주당을 상대로는 “전국적으로 보면 민주당은 반패륜, 말하자면 인간 말종 비슷한 사람만 후보로 내놨다. 그래놓고 뽑아 달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의 이런 대응은 자신의 막말에 실망한 보수 유권자들의 마음을 돌려세우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홍 대표는 “(광역자치단체) 6곳을 못 지키면 사퇴하겠다”며 지방선거 결과와 자신의 거취를 연계시킨 상황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홍 대표가 그만큼 절박한 상황”이라며 “지방선거 이후 정치 행보가 힘을 받기 위해서는 선거 결과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